Welcome to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Pastor to People

Home About Us Academic Program Admissions News &
Event
Gallery Contact Us
LOGIN

 



슬픈 고백?
John Lee  2015-02-10 12:39:18, 조회 : 1,858, 추천 : 384

"슬픈 고백?"



K형!                                            

이른 새벽
본당 뒷자리에 숨소리를 죽이면서 흐르는 나의 눈물은,  
감상에 젖은것만은 아니였습니다.                                        

지나온  나의 남긴 발자욱 들을 뒤돌아 보며 흐느꼈던 나의 슬픈(?) 고백이였답니다.    

종종 아버지께
“나만의 넉두리기도”를 드렸던적이 떠오른 때를 기억하며
슬픈 고백이란 표현은 적절치 아니합니다만....                              

흐느꼈던  내 모습에
“위로자되신 신랑의 따스한 손길”이 있었기에,  
슬픈 고백 이란 표현이,                                                                  
나를 나되게 하는 적절한 표현이라 생각해봅니다.        


K형!                                                                       

출16:13-30의 말씀을 두 세번 묵상하며 큰 위로를 받었기에                          
이 은혜를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 하늘 같았습니다.                                 

그 누군가가 나의 역사의 벽보를 들추어보며                                   
‘참으로 허물많은 자’, ‘참으로 때 묻은 자’ 라고 돌을 던진다면
결코 피할 생각은 없습니다.                                                       

도리어 벙어리 되어 “당신의 생각 보다 더더더 한 자”인데…  라고
일깨워 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종종 내가 강의를 할때에 썼던 말들중에 하나가 있습니다.                                
저는 일선 교회에서 목양을 하면서 “나는 실패자 입니다.” 라고…             

                                                                                       

K형!     

이 고백은 진심으로 내가 나에게 한 책망이었습니다.
아무리 입을 넓게 크게 열고 외쳐도
‘성도들의 삶이 변하는 모습들이 보이지 않고 있음을 피부로 느낄때
내가 나에게 던져지는 외마디의 소리는 “나는 목양에 실패자이다.” 였습니다.     

이 고백은 고백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였습니다.                                 

자신감을 잃게 되고,
사역에 스톱싸인이 걸리게 되고,
무력함으로 헤매이게 되었기에,                                               
노 사도의 고백대로
“오호라 나는 곤고한 자 로다”에서 벗어 나지 못하였었습니다.                     

다윗의 고백인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란 말은
한 편의 지나가는 영화의 필름처럼 되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야 깨 달았습니다.                                                  
그러나 이제야 알게 되었답니다.                                              

지난 주일(1/11, 막1:1-8, 세례요한의 설교)
우리 목사님의 말씀 증거를 들으면서,
광야의 소리자 세례 요한은
오직 외치는 사역만을 충실히 감당했던 그 모습이
나로 하여금 큰 위로와 세미한 아버지의 소리를 듣게 하였습니다.                         


K형!                                                                        

오직 이땅에서 나의 사명은 외치는 자입니다.  
듣는 자들의 삶의 책임을 지는 자가 아니였습니다.                                          
깨우기 위한 자명종이 곧 나의 사역이였습니다.                                       

외쳤기에 받아야 할 댓가,                                                        
외쳤기에 누려야 할 영광은 내것이 아니였습니다.    

진정! 저는 “무익한 종이 였습니다.” (눅17:10)                         


K형!                                                                       

씨 뿌리는 자가 있다면,
비료를 주고, 잡초를 뽑아 주는 자가 있고,
그 후엔 거두어 들이는 자가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K형!                                                                        

지난 날의 나의 사역은 “오직 복음을 외치는 자”였습니다.                       
마치 밥상에 온 식구들의 건강을  위해,  
밥상을 차리듯이 사랑이 담긴 식탁을 꾸미어 놓는것이
곧 나의 사역이었습니다.                                                        

그 식탁을 위해 게으르지 아니하고,
정성을 다해 정결히 꾸미어 내는 일을 감당한다면,                                        
하나님과 신랑되신 주님앞에
부끄럼 없는 자가 되리라, 생각하며 스스로 위로(?) 해 봅니다.                          

주님의 재림이 내일이 된다할지라도,  
정원의 사과나무를 심고,
책상 모서리에서 말씀을 묵상하며
두 손을 모아 머리를 숙이고 있다면 …….                                    


K 형!                                                                         

이제 남은 나의 각오는
“씨 뿌리는 그 일에 나의 생명 담고,
움직여지는 그 순간 까지 힘에 힘을 다 하리라.” 란 각오를 품고
다시 비행기에 오르렵니다.                                                      

내 머릿속에 편견과 내 눈에 아른거리는 잡된 것들을
성령의 바람으로 날려 주시고,  
성령의 불로 태워 주시어
“이 전 보다 더 큰 소리로,
더 떳떳하게 외치고 외치는 내가 되도록” 기도를 부탁합니다.                      

이 시간 머리를 숙였습니다.
조용히 입을 열고 애원 합니다.                                                        

“아버지!      
말씀 앞에 내 귀를 열어 주시고,    
눈을 열어 아버지의 마음을 읽고,    
트랙을 오르도록…….                                            

아버지!        
저를 도와 주옵소서…….”  라고                                               


2015년 첫 번째 순회선교사역을 떠나면서…                        

이요한드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3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John Lee 2015/07/30 371 2927
82  “단 하루만에도”    John Lee 2015/05/21 439 2851
81  "어머니 전상서!"    John Lee 2015/05/12 446 2057
80  모래바람과 미세한 먼지를 뚫고...    John Lee 2015/04/20 396 1870
 슬픈 고백?    John Lee 2015/02/10 384 1858
78  낳았습니다.    John Lee 2015/01/05 393 1542
77  아직! 열 두 척의 배가!    John Lee 2015/01/02 408 1800
76   2014년 추수 감사주일을 준비하며    John Lee 2014/12/02 403 1622
75  "부끄러운 나의 이력서"    John Lee 2014/10/09 451 1795
74  Come and Dine    John Lee 2014/10/04 403 1545
73  설교 후에 당신이 할 일!    John Lee 2014/09/20 383 1622
72  가을의 문턱에 서서...    John Lee 2014/09/05 446 1552
71  도대체 교회란 무엇인가? (3)    John Lee 2014/08/29 445 1576
70  도대체 교회란 무엇인가? (2)    John Lee 2014/08/05 403 1477
69  도대체 교회란 무엇인가? (1)    John Lee 2014/07/29 397 2166
68  한 마디에 '새로운 역사'가    John Lee 2014/07/18 441 1488
67  "바라는 것들의 실상"    John Lee 2014/07/12 462 1830
66  고국의 슬픈소식을 접하며...    John Lee 2014/04/18 443 1681
65  트랩에 오르기 전    John Lee 2014/04/16 479 1631
64  레미제라블    John Lee 2014/03/11 431 182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
       

 
www.hendersonny.org // email: info@hendersonny.org

Copyright © 2018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NY : 40-36/38 78th Street, Elmhurst, NY 11373
General and Admission Office of NY & NJ 718.810.3248 or 646.338.7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