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Pastor to People

Home About Us Academic Program Admissions News &
Event
Gallery Contact Us
LOGIN

 



2014년 추수 감사주일을 준비하며
John Lee  2014-12-02 10:16:33, 조회 : 1,539, 추천 : 380



" 2014년 추수 감사주일을 준비하며 "

- 시 23편과 바울의 사역들을 가슴에 안고
   금년감사는 “고통을 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맘”으로  예물을 준비하며....-  



하나님 아버지!  
                        

2014년의 지는 해를 바라보며,
감사주일 이른 새벽에,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조아려 기도드립니다.                  
                                                                

지난 한 해동안,                                                
저를 믿어 주시고,                                        
저를 사랑해 주시고,                  
저를 통해 이 땅의 동역자들에게 은혜의 통로로 삼으셔서          
영광을 받으신 아버지께

마치 바울과 실라가 드렸던              
한 밤중에 깊은 상처를 부여안고
감옥 속에서 드렸던 경배와 찬양’을 이 예물 속에 담았습니다.


아버지!                                                        

      
지난 11개월간
저의 삶의 현장에서
땀과 눈물을 담아 이 땅에 심은 것들을 되돌아 봅니다.

받은 것이 하늘같고
얻은 것이 깊은 바다와 같았습니다만          
2014년은 저만을 위해 준비하신
특별한 은혜와 사랑(주님의 배려)이 담긴 것을 기억하며 머리를 조아렸습니다.                      


한 해 동안 저에게 고통을 주시며
근심도 주시며 살은 녹아지고  
피가 마르고 한 밤을 뜬 눈으로 세우게 해 주셨던 일들을 찾아,    

그 속에 담긴 하나님의 사랑과 신뢰를 가슴에 안고
경배와 찬양을 바칠 수 있도록 믿음을 주신 아버지께
흐르는 눈물을 담아 찬양을 드립니다.                            
                            

아버지!                                                        


갖은 것과 얻은 것을 안고 드리는 감사가 아니라,                  
잃어버리고, 빼앗긴 것들을 안고 감사의 제단을 쌓았습니다.      
                                                                

아버지!                                                        
    
고통을 내게 주시어 더 아버지 품을 파고 들 수 있도록,          
근심을 주어 깨어나 아버지께 무릎을 꿇을 수 있도록,              
배신과 배반의 고독 속에서도,                    
오직! 주님만을 의지 할 수 있도록,                      
저를 자녀 삼아 주신 아버지!                  
                                                              

‘상한 갈대 같고, 꺼져가는 등불 같은 초라한 저이지만,
결코 세상은 저를 조롱한다 할찌라도,                            
못나고 쓸모없는 자라 할찌라도 ,                  
아버지께서는 저를 포기치 아니하신
그 놀라운 사랑과 신뢰에 또 다시 일어나며
감사의 눈물을 담아 감사의 제단에 이 예물을 바치옵니다.          
                                      

이제! 저의 남은 날들을
더더더 아버지만을 의지하는 삶의 현장이 되게 하옵소서!          
                      

아버지!                                                        
                                                            
성령 하나님의 사역의 도구가 되어
맡긴 달란트가 1 달란트라 할찌라도 귀히 여겨,  
                                  
날마다 아버지 품에 안기어  
깊은 상처를 치유해 주시는 아버지의 자상함을 누리는
저의 남은 날들이 되게 하옵서소.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구하옵나이다.    

아멘 ~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3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John Lee 2015/07/30 349 2839
82  “단 하루만에도”    John Lee 2015/05/21 421 2778
81  "어머니 전상서!"    John Lee 2015/05/12 423 1984
80  모래바람과 미세한 먼지를 뚫고...    John Lee 2015/04/20 373 1803
79  슬픈 고백?    John Lee 2015/02/10 363 1791
78  낳았습니다.    John Lee 2015/01/05 371 1484
77  아직! 열 두 척의 배가!    John Lee 2015/01/02 385 1742
  2014년 추수 감사주일을 준비하며    John Lee 2014/12/02 380 1539
75  "부끄러운 나의 이력서"    John Lee 2014/10/09 411 1731
74  Come and Dine    John Lee 2014/10/04 383 1501
73  설교 후에 당신이 할 일!    John Lee 2014/09/20 362 1554
72  가을의 문턱에 서서...    John Lee 2014/09/05 428 1499
71  도대체 교회란 무엇인가? (3)    John Lee 2014/08/29 426 1511
70  도대체 교회란 무엇인가? (2)    John Lee 2014/08/05 380 1420
69  도대체 교회란 무엇인가? (1)    John Lee 2014/07/29 376 2104
68  한 마디에 '새로운 역사'가    John Lee 2014/07/18 423 1431
67  "바라는 것들의 실상"    John Lee 2014/07/12 442 1773
66  고국의 슬픈소식을 접하며...    John Lee 2014/04/18 420 1619
65  트랩에 오르기 전    John Lee 2014/04/16 456 1569
64  레미제라블    John Lee 2014/03/11 410 176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
       

 
www.hendersonny.org // email: info@hendersonny.org

Copyright © 2018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NY : 40-36/38 78th Street, Elmhurst, NY 11373
General and Admission Office of NY & NJ 718.810.3248 or 646.338.7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