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Pastor to People

Home About Us Academic Program Admissions News &
Event
Gallery Contact Us
LOGIN

 



"부끄러운 나의 이력서"
John Lee  2014-10-09 14:08:35, 조회 : 2,196, 추천 : 584



"부끄러운 나의 이력서"


K형!                                                                                


1979년 10월 10일 오전10시
서울 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은 후 만 35년동안
“주님의 피 값으로 사시고 부족한 내게도 맡기어주신 강단을 세워 나가면서
‘부끄러운 나의 이력서’를 들여다봅니다.  


새카맣게 탄 내 속에 조금이라도 남은 사랑의 흔적을 찾아보며  
10월의 문턱을 넘어 추수를 위한
주님의 지상명령을 감당키 위해 비행기에 몸을 싣습니다.

“미움과 분노의 치료약”으로 사랑과 용서를 권합니다.
그 깊은 뜻을 되새기며 우리 삶에 적용한다면
참된 평화와 행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미움의 감정을 넘어서 누군가를 용서한다면
우리는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용서를 통해서 우리가 미움을 극복하고 승리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에 묶여있게 되면 우리가 불행하게 됩니다.
미움은 짊어지고 다니기에는 너무나 무거운 짐입니다.


미움으로는 결코 미움을 쫓아 낼 수 없습니다.
오직 사랑만이 그것을 할 수 있습니다.
사랑이 미운 적을 친구로 만들 수 있는 유일한 힘입니다.


미움은 인생을 혼란시키지만 사랑은 인생을 조화시킵니다.
미움은 인생을 어둡게 하지만 사랑은 인생을 밝게 합니다.


K형!                                                                                

                                                                                      
앞서간 믿음의 선배 ‘바울’은 억울한 일을 당했었습니다.  
괴로운 일을 당했었습니다.                                          
분통이 터질만도 했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생의 깊은 밤중에
바울과 실라는 기도하고 찬미하매 감옥 속의 갇힌 자들만이 아니라
지키는 자들도 그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급기야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옥문은 열리고 때린 자는 간호사가 되었고
그의 집은 강단이 되어 말씀의 씨앗이 심기워 지는 놀라운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실로  감격스런 것이 한 폭의 그림이 되어
역사의 벽보에 남기어지게 되었습니다.  


K형!                                                                                

                                                                                      
그러나 35년간의 나의 목회와 목양에서 나에게 찾아 왔던 것들은  
‘바울에게 찾아왔던 인생의 깊은 밤’은 결코 아니었습니다.  
마땅히 천만번 맞아도 당연한 나의 게으름으로,  
나의 나태함으로,
나의 허물과 죄악들로 인하여 찾아왔던 ‘깊은 밤들’이었습니다.          
                    
                                                                
잘못 중에 잘못, 오만 중의 오만 등으로
얼룩졌던 내 삶이었기에
마땅히 당하고, 마땅히 받아야 할 것들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은 나! 요한을 위해서 ‘어린양’이 되어 주셨습니다.


내 대신 맞으시고, 내 대신 당하시고,  
내 대신 죽기까지 하시면서,  
내 역사의 벽보에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을 완성 시켜 주시고 계시었습니다.              
                                                                                    

K 형!                                                                                
                                                                                      

주 예수 그리스도의 그 마음 담고,  
그 십자가를 품고,  
2014년의 마지막 선교 사역길에 오릅니다.                                              
                                                                                      

그러하기에 “내 평생 소원 이것뿐 주의 일하다가…”                                      
찬송을 부르면서 흐르는 눈물로 사랑의 편지를 사역지에 적어 놓고 오겠습니다.            
평강으로 충만키를 …,,,,          


잘 다녀 오겠습니다.                                  
이 요한 드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5  번영의 목적    임 바울 2019/10/17 0 0
104  기도를 위한 준비    임 바울 2019/10/15 0 1
103  우리는 어떤 것도 할 수 없다.    임 바울 2019/10/11 2 5
102  기다리자, 그가 일하신다    임 바울 2019/10/07 2 10
101  정의는 반드시 실현된다.    임 바울 2019/10/05 4 13
100  끝이 없는 기쁨    편 집 자 2019/10/04 3 13
99  절대적이고, 주권적이고, 전능하신 사랑    임 바울 2019/10/03 2 12
98  하나님은 우울하지 않다    임 바울 2019/10/02 4 13
97  나를 해방시킨 발견    임 바울 2019/09/30 3 15
96  우리의 행복은 그의 영광이다    임 바울 2019/09/28 5 22
95  전능자가 한 약속의 위력    임 바울 2019/09/27 6 19
94  하나님의 주권적인 능력안에서 삶의 확신    임 바울 2019/09/26 3 17
93  생명은 하나님의 말씀에 달려있다    임 바울 2019/09/25 5 20
92  기쁨을 추구하시는 예수님    임 바울 2019/09/24 5 20
91  죄인중에 괴수에게 필요한 소망    임 바울 2019/09/23 5 20
90  염려와 싸우기 위해서 주신 좋은 무기들    임 바울 2019/09/21 9 20
89  유일한 참된 자유    편 집 자 2019/09/20 7 25
88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특권    임 바울 2019/09/19 5 19
87  하나님은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공급하실 것이다.    임 바울 2019/09/18 5 19
86  걱정을 하지 말아야 하는 7가지 이유 3    임 바울 2019/09/17 7 2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
       

 
www.hendersonny.org // email: info@hendersonny.org

Copyright © 2019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NY : 40-36/38 78th Street, Elmhurst, NY 11373
General and Admission Office of NY & NJ 718.810.3248 or 646.338.7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