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Daily Reading

Home About Us Academic Program Admissions News &
Event
Gallery Contact Us
LOGIN

 



Rumsfeld Rule 제 2장 -5항 귀잖고 성가실지라도,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그들의 견해를 발표하도록 격려해야 한다.
임 바울  2018-01-01 10:24:51, 조회 : 393, 추천 : 76

제 5 항
귀잖고 성가실지라도,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그들의 견해를 발표하도록 격려해야 한다.


남의 일에 간섭하지 말라는 것은 내가 좋아하는 말이 아니다. 그들의 행동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하는 말이다. 있는지는 모르지만, 있다고 할지라도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없는 사람은 아주 소수일 것이다. 고집불통이 모인 단체는 다른 사람의 지혜와 지식에서 혜택을 받지 못한다. 모임에서, 그들의 비평이 상관이 있고 건설지이라면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이 어떤 것에 대해서 말을 할 수 있는 분위기를 권장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시간이 허락된다면, 각분과의 수장, 각 분야의 직원들, 그리고 직원들과 함께 모여서, 그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책임지고 있는 분야뿐만 아니라, 단체의 전체적인 활동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말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약 15 년 동안 사업에 종사하고 나서 , 2001년에 국방부로 돌아왔을 때에, 4성(星) 장군 중에 어떤 사람도 다른 분과에 포함된 것들에 대해서 어떤 논평도 내놓지 않는 군 수뇌 회담을 가진 적이 있었다. 각 분야는 그들의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 다른 분과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이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현상들이 나타났다.  이런 협력을 위한 군사 용어는 “ 여합”이다. 이해하기가 힘든 사항에 대해서 연합은 필수적이다. 한 분야에서 하는 것 ( 또는 하지 않는 것)은 전쟁때나 평화로울 때에도, 그들의 임무를 성취하는 다른 분양의 능력에 직접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분과에 대한 압도적인 침묵은 이런 모임을 비 생산적으로 만든다. 국방부가 필요로하는 유용한 회의를 만들고 신선한 아이디어를 생산할 수 있는 주고 받는 대화들이 너무 적었다.


        그들이 다른 분야에 대한 그들의 전문적인 견해를 제시한다면, 그들 또한 그들의 분야에 대해서 다른 분과의 솔직한 견해를 들어야 한다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는 것을 나는 감지하였다. 결과적으로, 나는 이런 회의를 거절하였다. 대신에, 다른 종류의 모임 환경을 조성하기로 결심했다. 4개 분과의 대장과 연합사의 의장과 부의장과의 만남을 위해서 “ Tank"라고 불리우는 회의실로 국방부 장관이 내려가는 전통적인 접근방법보다는, 대장과 시민 지도자 그리고 회의가 있을 때에 국방부에 방문을 한 4성 장군들을 포함한 일선의 장군들과 함께 정규적인 모임을 개최하였다.  각 분과의 대장들과 시민 지도자들이 모임에 참석을 하였고 전체적으로 국방부에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것들을 폭넓게 토의하도록 하였으며, 각 분과의 대장들 앞에서 자신의 의견을 충분히 발표하도록 하였다. 이 모임을 수석 모임이라고 불렀다. 우리는 의제들을 주의깊게 살펴보았다. 종종 참석한 사람들에게 비록 자기들의 분과는 아니지만 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였고, 그들은 편안하게 자신들의 의견을 내었다. 이렇게 하지 않았다면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뜨거운 말다툼도 있었다. 그렇지만 이렇게 하는 것은 더 많은 연합이 일어나도록 할 것이라고 믿는다. 그들로 하여금 조금 더 폭넓은 관점에서 자신들의 분야를 볼 수 있는 시야를 준다. 즉 자기가 몸담고 있는 분과의 이익보다는 미국의 이익이라는 관점에서 볼 수 있는 시야를 줄 수 있다.


        나는 모임에 있는 모든 참석자들에게 주의를 기울이려고 하였다. 발표되었던 것에 대해서 참석자들이 어떤 반응을 일으키는가에 대해서 주목을 하였다. 때때로 발표되었던 진술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이 말로서 하는 것보다 그들의 몸짓을 통해서 더 많은 것을 배울 때가 있다. 참석자들이 고개를 숙이고 말을 하지 않고 조용하면, 그들의 생각을 표현할 수 있도록 참석자들을 독려하였다. 내가 원하는 것은 편안하게 그들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표현하게 하는 것이었다. 그들의 분야에서 뿐만 아니라, 국방부 또는 미국이라는 큰 범위안에서 중요한 문제들을 말하게 하고 싶었다. 이런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서로 서로 대화를 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특별히 나라에 위협을 주는 시기에 함께 일할 수 있는 각 분과의 능력을 증가시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


<회 의 진 행>




그들의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사람들로 하여금 회의에 참석을 방해하거나 또는 소통의 기회를 끊어서는 안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36  Q. 4. 네째날    편 집 자 2018/08/21 0 1
235  Q. 4. 세째날    임 바울 2018/08/18 4 14
234  Q. 4. 둘째날    임 바울 2018/08/17 5 14
233  Q. 4. 첫째날    편 집 자 2018/08/16 2 14
232  Q. 3. 여섯째날    편 집 자 2018/08/15 0 11
231  Q. 3. 다섯째날    편 집 자 2018/08/15 0 12
230  Q. 3. 네째날    편 집 자 2018/08/15 0 9
229  Q. 3. 세째날    편 집 자 2018/08/15 0 12
228  Q. 3. 둘째날  [1]  송 지혜 2018/08/03 7 42
227  Q. 3. 첫째날  [1]  송 지혜 2018/08/02 9 39
226  Q. 2. 여섯째날  [1]  송 지혜 2018/08/02 10 45
225  Q. 2. 다섯째날  [2]  송 지혜 2018/07/30 17 60
224  Q. 2. 넷째날  [1]  송 지혜 2018/07/28 15 56
223  Q. 2. 세째날  [1]  송 지혜 2018/07/27 15 53
222  Q.2. 둘째날  [1]  송 지혜 2018/07/25 15 73
221  Q.2. 우리는 무엇을 가지고 신앙생활을 해야 하는가?    편 집 자 2018/07/24 16 51
220  Q.1. 여섯째 날    편 집 자 2018/07/23 14 38
219  Q.1. 다섯째 날    편 집 자 2018/07/23 11 32
218  Q.4. 넷째날    편 집 자 2018/07/23 13 37
217  Q.1. 세째날    편 집 자 2018/07/20 10 4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2]   [다음 10개]
       

 
www.hendersonny.org // email: info@hendersonny.org

Copyright © 2018 Henderson Christian Seminary in New York
NY : 40-36/38 78th Street, Elmhurst, NY 11373
General and Admission Office of NY & NJ 718.810.3248 or 646.338.7297